본문 바로가기

책쟁이 통신

[로지프로젝트]표지 놀이

오늘은 햇볕이 따땃하고, 바람도 그리 매섭게 느껴지지 않네요.

따끈한 차와 함께 우리 <로지 프로젝트>를 만나기 참 좋은 날씨 같다는~~.

그래서 준비했습니다.


<로지 프로젝트>는 무려 서른아홉 개 나라에서 출간이 됐는데요.

그중 어느어느 나라의 표지가 여러분들의 마음에 드시는지

뽐내기 대회 한번 열어 보겠습니다.


참가 번호 1번호주강렬한 붉은색에 속도감이 느껴지는 자전거 탄 틸먼이입니다.


참가 번호 2번, 미국.

미국은 버전이 두 가지입니다.

틸먼이와 로지의 첫 데이트 때 등장했던 바닷가재가 보이는군요.  


참가 번호 3번, 대만.

바로 이 책을 우리 보린 님이 읽었다는 것 아닙니까.

 

참가 번호 4번, 아일랜드입니다.

우리의 틸먼이가 가장 인도적으로 죽이기 위해 연구했던 바닷가재를 메인으로 그렸네요.


참가 번호 5번, 캐나다입니다.

캐나다도 표지가 두 종류입니다. 주로 자전거와 바닷가재가 많아서 눈에 더 띄네요.


참가 번호 6번, 루마니아입니다.

좀 복잡복잡. 자세히 보면 귀여운 사랑 공식.

(이 사진은 작가가 직접 찍어서 페이스북에 올린 겁니다. 역시 열성 작가!)


그리고...

두둥~~

참가 번호 7번, 한국입니다.

뭔가 눈이 상쾌해지는데요. ^^

요시모토 바나나의 책들을 하셨던

(그리고 책쟁이가 가장 좋아하는 책 표지 중 하나인

미우라 시온의 <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>를 작업하신)

김형균 디자이너의 손길을 한번 느껴 보시죠.

일러스트도 직접 그리셨대요~~.

전 세계의 <로지 프로젝트>를 한자리에 모아 놓고 사진 한 방 찍었으면 좋겠네요~~.

아무래도 제 눈엔 참가 번호 7번이 제일 훌륭해 보이는데...

다들 동의하시나요?

  • BlogIcon 변지연 2013.11.14 15:13

    와~ 각 나라별 표지 컨테스트 같아요. ^^
    저는 개인적으로 캐나다의 표지도 마음에 드네요. 뭔가 심플하고 신선한 느낌?
    두근구근 한국표지의 로지프로젝트 완~전 기대됩니다.

  • BlogIcon soo 2013.11.15 09:31

    와우~ 로지 프로젝트 읽고 있는데 정말 시간가는줄 모르고 슉슉~~ 책장이 넘어가네요!
    혼자 '낄낄' 소리내며 책 읽는거, 정말 오랜만입니다.
    결혼 상대자를 선택함에 있어서 '머리'를 써서 합리적인 판단을 하려 하지만,
    역시 사랑은 '마음'이 하는 것이란걸, 너무 귀여운 돈을 통해 다시 한번 이야기해 주네요.
    그리고 표지 역시 한국이 '갑'이에요!!